100미터X100미터의 가원을 위해

dabia.egloos.com

포토로그




엇갈리는 대화

김상화 대표가 지난달 1일 개신교와 천주교, 불교, 원불교 등 종교 지도자들이 경부운하 건설에 반대해 50일 동안 벌인 생명의 강 순례 낙동강 구간 마지막날 일행을 안내하고 있다.
“이 지점에서는 운하의 폭을 300m로 정하고 준설합니다.”

“그러면 300m 기준으로 양쪽에 유지옹벽을 설치하겠군요?”

“아닙니다. 우리는 하천의 자연성을 그대로 유지시킬 것이며 어떤 시설물도 설치하지 않습니다.”

“내가 알기로는 강엔 물만 흘러내리는 것이 아니라 모래도 흘러내립니다. 비가 많이 올 땐 본류뿐 아니라 지천에서 엄청난 양의 모래가 밀려드는데, 그 뱃길이 안전하겠습니까?”

이 대화는 ‘35년 낙동강 지기’로 살아온 낙동강 공동체 대표 김상화(58)씨가 지난 2월 방송된 <한국방송>의 ‘추적 60분-경부운하 540㎞를 가다’ 프로그램을 녹화하면서 동행했던 한반도대운하연구회 기술책임자인 박언주 부사장과 나눈 얘기의 일부다. 김씨는 이 프로그램 녹화를 위해 대운하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대표 자격으로 2박3일 동안 낙동강 구간을 동행답사하고 그 때 대운하 추진 주최쪽 관계자들과 나눴던 대화 내용과 소회를 정리해 최근 책으로 펴냈다.

<2박3일간의 엇갈리는 대화>(인쇄골)라는 제목의 이 책은 경부운하를 둘러싼 찬반 양쪽 주장의 실체를 있는 그대로 담담하게 풀어내고 있다. 안병욱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은 “이 책은 운하 찬반 양쪽이 한자리에 모인 논쟁을 들어볼 기회가 적은 상황에서 국민들에게 또 다른 판단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양쪽의 대담을 읽다보면 운하를 반대할 수 밖에 없는 진정한 이유를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자 김씨는 서문에서 “운하를 꼭 해야 한다고 고집한다면 이 땅의 모든 국민께 일일이 물어봐야 하고, 역사 속의 선대와 미래의 후손에게도 빠짐없이 여쭤보고 허락을 얻어야 합니다. 우리의 강과 하천은 국민 모두가 주인이기 때문입니다.”라고 강조하고 있다. 이 책에는 경북 예천에서 부산 을숙도 하구둑까지 낙동강 본류와 각 지류의 하천망을 상세하게 나타낸 지도와 함께 아름다운 주변 경관을 담은 사진도 함께 실려 있다.

낙동강 발품지기를 자처해온 그는 1200회가 넘는 답사를 통해 낙동강의 변환 과정을 고스란히 담아낸 <낙동강 생명찾기 백서>도 펴낸 바 있다. 그는 “경부운하는 문경에서 낙동강 하구까지 약 300㎞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은 본류와 직접 관계되는 주요 중·대지류 161곳의 2550㎞가 운하의 영향권에 포함된다”며 “운하는 그 길이와 깊이만큼 함정이 되고 후환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286251.html

 

http://www.gobada.co.kr/2mb_sig/sig_list.php 이명박 사임 촉구 서명 (서명 조작 걱정 마세요.)
광우병 미국산 수입쇠고기 안팔고, 안사고, 안먹기 운동에 동참 서명 
다음 아고라 이명박 탄핵 서명 클릭하면 서명장으로 갑니다. (미친듯이 삭제되고 있네요. 1초에 10명넘게 심지어 천명단위로 삭제 되면서도 거의 130만명까지는 갔었는데.)
http://rokp.tistory.com/ (의료보험 민영화 반대, 쇠고기 유통 저지 참여, 대운하 반대 서명장)
http://www.gobada.co.kr/  운하반대시민연합에서 이름을 바꿨는데 국민주권수호연대네요. 서명 가능합니다.
http://www.ckp.kr/ 미국 쇠고기 반대, 운하 반대하는 창조한국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