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미터X100미터의 가원을 위해

dabia.egloos.com

포토로그




좋은 소식인 것처럼 제목으로 낚더니 이게 뭐야 ㅠㅠ

청와대는 그러나 “운하를 완전히 백지화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하고 있다. 호남이나 영남 등 해당 지역에서 운하 건설 요구가 거세질 경우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영산강 운하나 대구~부산 운하 등 규모를 줄여 건설할 수 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황준범 기자 전문보기

현대건설, 대우건설 등 건설업계 상위 1-5위로 구성된 컨소시엄의 한 관계자는 "5월말쯤 경부운하 사업 제안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는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에는 제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됐던 것과 비교하면 1개월가량 늦어지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경부운하의 세부적인 노선과 사업성 검토는 거의 마무리한 상태"라면서 "다만 한강과 낙동강 물길을 잇는 조령산맥 구간 공사에 대해서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조령산맥 구간 공사에 대해 "한반도대운하연구회측이 제시한 터널방식과 일부 학자들이 주장하는 스카이라인방식을 놓고 고민중"이라면서 "터널방식은 사업비가 많이 드는 단점이 있고, 스카이라인 방식은 추가적인 댐 건설에 따른 수몰 지역 발생이 문제"라고 설명했다.

현대컨소시엄은 10조원을 상회하는 사업비를 골재 채취 사업권만으로는 충당하기 어렵기 때문에 경부운하 주변지역에 대한 개발사업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현대컨소시엄은 경부운하 주변지역 개발에 대한 수익성 검토를 위해 전문용역을 발주했으며 현장실사도 진행하고 있다. 전문보기


청와대 관계자는 “운하를 완전히 백지화한 것은 아니다”라며 “민간단체인 한반도대운하연구회가 기술적 연구와 여론수렴, 홍보대책 등을 마련하고, 정치권의 여론수렴과 설득은 한나라당이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운하 추진 보류 방안은 최근 이 대통령에게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반도대운하연구회는 2006년 9월 장석효 전 서울시부시장을 대표로 해 발족한 민간단체로, 정동양 한국교원대 교수, 박석순 이화여대 교수 등 학자들이 참여해 이 대통령의 한반도 대운하 계획을 만들었다.

한반도 대운하는 한강과 낙동강을 잇는 경부운하(540~558㎞)와, 영산강을 이용해 광주~목포를 잇는 호남운하(84㎞), 금강을 통해 대전과 군산을 잇는 충청운하(140㎞)로 이뤄지며, 호남·충청운하는 2011년, 경부운하는 2012년 완공한다는 게 애초 정부 목표였다. 황준범 기자 전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