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미터X100미터의 가원을 위해

dabia.egloos.com

포토로그




요새 국토해양부가 주위 토지권리도 기업에 준다더만

사용료를 세금으로 내주는 방식으로 맡기려 하고 건설회사들은 수익성은 없지만 참여하겠다 하고
전국 강과 그 지류를 민간기업에 팔아버리면 이득보는 건 좋게 말해 식수원을 외국자본에 넘기고 이명박이 수수료 챙기는 거간질이고 간단하게 말하면 말릴 사람 없다고 국토를 파는 매국이다.
애초에 나라 정치에는 관심없고 축재를 위한 술수만이 인생의 목적이라고 노골적인 범죄 피의자가당선이 됐으니 나라 재산 갖다 팔아 자기 계좌에 넣으려고 무슨 짓이든 할 거고 총선 끝나면 지금의 미친소리들은 애교로 보일 거다.
부디 이슬 모아 마실 거 아니면    

운하 반대 서명도 하고 http://rokp.tistory.com 창조한국당 운하반대 블로그
http://gobada.co.kr/sig_f/sig.php
주위 사람들한테도 알려라. 이명박이 4대강 외국회사에 팔고 시멘트 바르면 수도세 100배. 안 바르고 외국회사에 팔기만 해도 10배. 지금 2010년까지 한다는 민영화하면 3배 이건 확실하다.
이명박이 전국민의 식수원을 중동회사에 팔던 일본회사에 팔던 총선 지나면 불가능해진다. 동서남해안특별법을 봤을 때 통합신당은 국회의원들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나라땅 팔 수 있는 권한이 있는 한 분명히 한다.동서남해안특별법 하나로 국립공원 포함한 국토의 29퍼센트가 기존 법 무시한 난개발에 넘어갔다. 지금 운하에 당차원에서 반대하고 있는 건창조한국당과 진보신당밖에 없다.

'"외국기업, 경부운하 실사 착수"
[서울경제] 2008년 01월 29일(화) 오후 05:50 

李당선인측 "6곳서 민자유치에 참여 의사"

경부운하한반도 대운하 추진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외국 기업이 직접 국내에 들어와 경부운하에 대한 실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측의 한 관계자는 29일 “최근 외국 기업 한곳이 경부운하에 대한 실사를 마치고 돌아갔으며 또 다른 외국 기업도 실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 경부운하 민자유치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외국 기업은 모두 6곳”이라며 “현재 실사 중인 기업도 이 업체 중 한곳”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투자의향을 밝힌 곳은 네덜란드ㆍ독일 등에서 직접 운하 건설ㆍ운영 경험이 있는 업체들과 자본투자자들”이라며 “특히 해당 업체들은 주변 개발권 등 손실 보전을위한 별도의 조건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행료 외에도 여객ㆍ화물터미널의 하역ㆍ보관료 수입, 그리고 요트장 등다양한 관광ㆍ레저시설 개발 등을 감안하면 운하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수익성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100% 민자유치로 추진되는 경부운하는 국내 건설사들과 외국 기업 간 사업권 확보를 위한 물러설 수 없는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고 있다.

실제로 대우ㆍ삼성ㆍGSㆍ현대ㆍ대림 등 국내 5대 건설사는 사실상 ‘경부운하 사업에 대한 무조건 참여’를 선언하며 최근 운하 구간에대한 공동 실사를 벌이는 등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또 SK건설 등 6~10위권 업체들도 자체 컨소시엄 구성을 위한 협의에들어가는 등 대운하 사업 참여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당초 오는 2월로 예정됐던 한반도 대운하 관련 국제 세미나를 총선 이후인 5월에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총선 이전에 무리하게 국제 세미나를 개최할 경우 불필요한 논쟁에 휘말릴 수 있는데다 해외 전문가 초청에 시일이 걸리는 만큼 시기를 5월로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정두환 기자 dhchung@sed.co.kr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합천군 이방면 현창리 모래동 백사장


비내리는 우포늪.  ⓒ이복남

▲비내리는 우포늪

이런 곳들이 사라지게 전국토 4대강에 시멘트 바르고 싶다는 게 이명박이다.

 예전에 썼던 거 부분적으로 고쳤다.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