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미터X100미터의 가원을 위해

dabia.egloos.com

포토로그




창조한국당은 한국정치에 대한 혐오, 무관심으로 얼어붙은 국민 마음의 문을 열고자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는 8일 "대왕 세종의 섬김의 정치를 국회에서 구현해 내겠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이날 오전 국회에서 발표한 `국민여러분께 드리는 호소문'에서 "문국현과 창조한국당이 국회를 바꾸고, 한국정치를 국민 여러분의 품으로 되돌려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창조한국당은 한국정치에 대한 혐오, 무관심으로 얼어붙은 국민 마음의 문을 열고자 했다"며 "그들만의 정치가 아닌 국민을 위한 정치로 거듭날 수 있도록 기존 정치권에 대한 도전을 마다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정책대결이 실종된 이번 선거에서 창조한국당은 이명박 정부의 최대 공약인
한반도 대운하 정책의 논리적 허구성을 제기하며, 국민적 관심사로 이끌어 냈다"며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닌 옳은 반대, 대안이 있는 반대를 하고자 했다"

그는 "이제 막 희망의 씨앗을 싹 틔운 저희에겐 국민여러분의 사랑과 지지의 양분이 필요하다"며 "비바람을 막고 시원한 그늘을 제공할 수 있는 알찬 한 그루 나무로 뿌리내리고자 한다"며 한 표를 호소했다.

문 대표는 "한국 정치의 변화는 여러분의 손으로만 변화시킬 수 있다"며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한 표 한 표가 한국정치 개혁의 밑거름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행사에서 문 대표와 비례대표 후보 등은 지지를 호소하는 의미의 큰 절을 올리기도 했다.
http://rokp.ti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