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미터X100미터의 가원을 위해

dabia.egloos.com

포토로그




이명박이 하던 바지사장짓하느라;

국토해양부가 4·9 총선 이후에 이름을 바꿀 거라고 합니다. 새로운 명칭은 바로 '국토절단부(syeum0824, 한겨레)'. 비밀리에 대운하를 추진하더니, 드디어 정체성을 밝힐 모양입니다. 이에 뒤질세라 '대운하 반대 운동은 불법'이라고 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선간위(선거간신위원회)'로 바꿀 예정이랍니다. 진짜냐고요?

 

매일 매일이 '만우절' 같아 뭐가 진짜인지도 가늠하기 어렵습니다. 요즘 뭐 낚이는 게 한두 개입니까? 차라리 '유쾌상쾌통쾌'한 누리꾼들의 댓글에 낚여보시지요.

 

['환상의 커플', 늑장대처 경찰과 시시콜콜 이 과장]

 

  
이명박 대통령과 유우익 대통령실장이 31일 오후 지난 26일 발생한 초등학생 폭력(납치미수)사건의 수사본부가 설치된 경기도 고양시 일산경찰서에 도착하고 있다.
ⓒ 권우성
이명박

 

예슬·혜진이 사건이 일어난 지가 언제라고 일산 초등학생 납치 미수 사건을 신고 받고도 며칠 동안 미적대던 경찰. 알고 보니 "전국 대운하 반대 교수모임의 교수들을 하나하나 찾아가서 성향 조사하랴, 등록금 인상 반대 시위 막으랴, 야당 국회의원 후보들의 유세현장에 관찰하랴(yangpung, 한겨레)" 엄청 바쁘셨다고 합니다.

 

누리꾼들은 "범인보다 무서운 게 경찰"이라며 "공안경찰 늘리지 말고 민생경찰 늘리라(ews0709, 엠파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결국 일산까지 달려온 이명박 대통령의 호통 한 번에 범인을 잡았'읍'니다.   

 

"이젠 민생치안도 셀프 서비스 시대! 아쉬운 놈이 우물 판다고 스스로 보호하고 스스로 챙겨야 한다(daniel007, 엠파스)"

 

"발로 뛰는 건 아래에 시키고, 대북· 대운하처럼 통 큰 사안을 정확히 보시라(bmsohs)"는 요청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일선 현장 두루두루 다니는 이명박 대통령. 누리꾼들은 시시콜콜 참견하는 이명박 대통령이 마치 "대한민국 주식회사 이 과장님(kkkan815, 엠파스)" 같다며, 너도나도 이 과장님께 민원요청을 넣을 거라고 합니다. 

 

"우리 동네 쓰레기 분리수거가 잘 안 되고 있거든요. 처리 좀 해 주라. 이 과장님에 꼭 맞는 일이야(magy0403, 엠파스)"

"우리 지역 요즘 선거 운동 땜에 너무 시끄럽소. 직접 와서 꺼지라고 좀 해주세요(꿈이라는건, 다음)"

 

이 와중에도 동아일보는 <"발로 뛰는 대통령에 감동"... 박수 받은 MB>라며 크게 칭찬해 빈축을 샀습니다. 덕분에 "열 신문 안 부러운 잘 키운 기관지 하나(미디어 오늘 만평)"란 평을 들은 동아일보, "앞으로 모든 기사를 '발'로 쓰기로(leftpunch, 엠파스)"했다고 합니다.

 

  
▲ '여론납치' 상습범 <미디어오늘> 4월 1일자 만평(이용호)
ⓒ 미디어오늘
여론납치 상습범

 

[호통으로도 안 되는 게 있네~ 대북(對北)]

 

이경규에서 박명수로 이어지며 사랑받던 '호통개그'가 드디어 이명박 대통령에게 옮겨갔습니다. 호통 한 번으로 톨게이트 구조조정하고, 대불공단 전봇대도 뽑고, 심지어 범죄자까지 검거하신 이명박 대통령. 요즘 '호통 해결사'로 뜨고 있는데요. 호통으로도 통하지 않는 곳이 있었습니다. 바로 '북핵'.

 

북한이 이명박 정부의 '비핵개방 3000' 정책을 "반동적 실용주의"라며 "역도(역적의 무리)"라는 과격한 표현까지 써가며 비난했습니다. 이명박 정부의 '호통'에 '호통'으로 맞서고 있는 형국입니다.

 

누리꾼들은 "잃어 버린 10년, 이렇게 찾았나?(tico)"라고 염려하며 "MB 정부는 '자존심보다 실리'가 되는 진정 실용적인 대북정책 해보라(limsung9, 엠파스)"고 하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호통에 고무받은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 "북한이 도발하면 격퇴해야 한다"고 북한을 맹비난하면서 '호통 개그'에 동참했습니다만 "자기 아들은 놔두고, 옆집 애들 내보내서 격퇴?(dongri98, 엠파스)"하냐며 비웃음만 샀습니다.

 

"자식 군대 안 보낸 자가 반공을 외치고, 자식 미국 시민 만든 자가 안보를 외친다. 오, 대한민국!!( sslee22, 엠파스)"

 

['화제 만발' 총선 이모저모]

 

인물 마케팅에 금품살포, 흑색선전까지.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간 듯한 제18대 총선을 바라보는 누리꾼들의 '총선민심'은?

 

"아, 정말 투표하러 갈 맛 안 난다(kjy2000)"

 

# 선관위는 원더걸스를 무안하게 하지 말라~

 

한나라당의 끊임없는 회피와 잠수 작전에도 불구하고 이번 총선의 가장 큰 쟁점은 '한반도 대운하'가 될 것 같습니다. 그 일등공신은 바로 '선거관리위원회'. 지난 2일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가 "대운하 반대 시위는 선거법 위반"이라는 결정을 내리면서 불에 기름을 부었습니다. 

 

누리꾼들은 "국민여동생 원더걸스를 무안하게 하는 선관위의 '대운하 프렌들리'(hangil , 다음)"라고 비꼬고 있습니다.

 

"대운하 반대가 선거법 위반이면, 대운하 공약 건 대선도 무효인가요?(카시오페아, 다음)"

"대운하 찬성도 위반입니까? 그럼 대운하 찬송가 부르고 다니는 이은하는 어떤가요?(solly 다음)"

 

# 문씨면 통일교, 이씨면 이슬람교?

 

'대운하 지지자' 대 '반대자'로 은평을에서 맞붙은 이재오 후보와 문국현 후보.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흥행카드답게 '흑색선전'도 뜨겁습니다. 한때 "문국현 후보가 통일교에 문선명 조카"라는 소문이 퍼져 문 후보가 라디오에 출연해 사실 무근이라며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시대가 시대인 만큼 흑색선전이 잘 먹히진 않는 듯합니다. 누리꾼들은 "석씨들은 석가모니? 예씨들은 기독교? 천씨들은 천주교?(짱이아빠, 다음)"냐며 한마디로 일축했네요.

 

"그럼 이재오는 이슬람교인가 보죠(박종민, 다음)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871295&PAGE_CD=N0000&BLCK_NO=3&CMPT_CD=M0006&NEW_G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