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미터X100미터의 가원을 위해

dabia.egloos.com

포토로그




반대의견은 듣지 않겠다 총선만 끝나면 무조건 한나라당 이명박 운하

청와대가 한반도 대운하건설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한반도 대운하 추진기획단(가칭)'을 4·9 총선 이후 공식 발족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운하 추진기획단은 대운하에 대한 반대 여론을 설득하고, 사업 준비와 진행을 총괄 지휘할 계획이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26일 "대운하가 정치 논리에 의해 찬반 논쟁으로 비화되는 것을 막고, 사업을 차질없이 수행하기 위해 대운하 추진기획단을 청와대 내에 설치 운영할 방침"이라며 "이를 위한 실무회의가 지난주 시작됐다"고 말했다.

새로 발족할 추진기획단은 청와대가 이미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위원장 사공일) 산하에 설치한 '한반도 대운하 추진팀'의 상위기관이 될 예정이다. 추진기획단장에는 대운하 전문가인 추부길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가장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운하 추진팀은
국토해양부등 관계 공무원으로 구성된 실무조직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추진기획단을 꾸린 이유는 현재의 청와대 조직으로는 대운하 건설에 대한 사회적 갈등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힘들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추진기획단은 반대 주장을 펼치는 환경단체, 교수단체들과 만나 의견을 들은 뒤 운하의 필요성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국내외 전문가들을 초청, 대운하 학술대회와 토론회 등도 개최할 예정이다. 또 환경 평가와 문화재 및 재해 등에 대한 사전평가, 사업방식 결정 등 대운하 건설을 위한 실무작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운하가 총선에서 찬반 논쟁으로 악용돼서는 안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공약에서 대운하를 빼자는 한나라당의 요구를 수용했다"면서 "그러나 총선 이후 여론 수렴 과정을 거치면 국민들도 대운하 건설에 동의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야당들은 대운하의 최종 기착지로 알려진 경기 덕양 행주나루터에서 운하 반대를 위한 연합 기자회견을 갖는 등 4·9 총선에서 대운하 문제를 쟁점화한다는 방침이다.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 진보신당
심상정공동대표, 통합민주당 최성의원과 무소속 고진화의원은 "이번 총선은 대운하 정책을 심판하는 총선"이라며 "한나라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이 대운하 반대 운동에 동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수도세만 수십만원 낼 능력이 안 됨. 굽신굽신 투표 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