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미터X100미터의 가원을 위해

dabia.egloos.com

포토로그




운하 막으려면 창조한국당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는 26일 “창조한국당은 ‘중소기업당’”이라면서 “이번 총선에서는 숫자에 대한 목표보다는 사명이나 역할에대한 목표를 확실히 하려한다”고 밝혔다. 의석 확보보다는 정책정당으로서의 면모를 부각시키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 “저희는 늦게 시작한 당이고 우리나라 기존 정당들이 지역에 깊이 뿌리를 박은 지역정당인데창조한국당은 지역정당이 아니지 않느냐”면서 “우리나라 기존 정당들이 다 지역기반일 뿐만 아니라 재벌을 편애하는 특권층 정당들인데창조한국당은 지역에 기반을 두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일반기업이나 중소기업, 자영업이 더 중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서울 은평을에 출사표를 던진 그는 이어 당론으로 채택한 한반도 대운하 저지투쟁과 관련, “5대 정당 중에서 한나라당이나 민주당을보면 대운하 저지가 없다”면서 “대운하는 국가적 관심과 시간을 빼앗아 가는 시간도둑, 예산도둑, 관심도둑”이라며 투쟁의지를불태웠다.

문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대운하도 심판하고 이런 밀어붙이기식 오만, 배신정치도 심판하고 부패하고 무능한 정치도 심판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대운하 반대세력간 연대 문제에 대해 “대운하 저지를 당론으로 확정하고 있는데는 자유선진당과 저희당 뿐”이라면서“은평에 출마하시는 분이 대운하를 찬성한다면 오히려 이재오 의원하고 협력해야 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의사를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