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미터X100미터의 가원을 위해

dabia.egloos.com

포토로그




[대운하] 폐기하든지, 국민투표를 하든지

서울 은평을에서 한나라당 이재오 의원에게 맞대결을 신청한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가 연일 한반도 대운하에 각을 세우고 있다. 이 의원을 '대운하 총사령관'으로 규정하고 그 반대선상에 자신이 서서 은평을 선거를 '대운하 찬성론자 대 반대론자의 대결' 구도로 몰아가는 전략이다.
  
  문 대표는 19일 SBS라디오 <백지연의 라디오 전망대>와의 인터뷰에서 한나라당이 총선 공약에서 한반도 대운하 계획을 제외하려고 하는 기류에 대해 "떳떳하지 못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그렇게 이리저리 피하려고 해 갖고 국민을 속일 수는 없을 것"이라며 "정정당당하게 폐기하든가 국민투표를 붙이겠다고 하든가 아니면 이번 총선에서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 지난 16일 은평을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진 문국현 대표ⓒ뉴시스

  문 대표가 이번 총선에서 대운하 반대의 선봉에 선 것은 한나라당 내에서도 대운하 계획이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는 기류와도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표는 역시 "종교인들이 범종교적으로 대운하를 반대하고 있고 4·19 혁명 이후 사실상 처음으로 서울대 교수단들이 거국적으로 나오고 있다. (한나라당이) 쉽게 피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문 대표 개인의 당선과 별개로 창조한국당 전체의 선거 환경은 순탄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박재승 효과'를 앞세운 통합민주당이 '견제론'의 열매를 독식하고 있는데다가 민주노동당이 진보신당과 양분된 것도 결국 진보진영 전체의 표 분산으로 이어져 창조한국당의 선거 전망을 어둡게 하는 것이다.
  
  이에 문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는 표가 두 개인데 정당을 뽑는 그 표만은 새로운 정당을 뽑는데 써야 한다"며 지역선거보다는 '정당득표'에 기대를 거는 모습이었다.
  
  문 대표는 "자체 목표는 30석이고 20석을 하면 입법 활동을 마음대로 할 수 있기 때문에 좋지만 1명의 국회의원을 갖고도 특검 입법을 할 수 있었다"며 "작게라도 올바르게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http://www.pressian.com/scripts/section/article.asp?article_num=40080319112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