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미터X100미터의 가원을 위해

dabia.egloos.com

포토로그




허무하게 웃고

운하 파면 지하수 뽑아야하고 그러면 지반침하로 나라 다 무너진다면서요?
지하수업자 08-01-20 23:59
답변  
땅 붕괴 전에 고갈됩니다.
지하수는 어느정도 흐름과 압이 있는데, 그 압 이상으로 빨아제끼게 되면 지하수 유입이 멈추게 됩니다.
그러면 그 지하수는 사라지지요.
몇 톤이 아니라 몇백톤씩 하루에 뽑아내게 된다면...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충청도에서 지하수 마른 것이 그 증거입니다.

그러면 관정기계 들고 다른데 뚫으러 가야 합니다.
졸지에 지하수 따라 다니는 유목민족 되는 겁니다.

참 여러가지 방법으로 사람들 죽어날 거 같죠?
허무하게 웃고 나서 서명해주세요.
올해 2월에 호남운하 영산운하 들어갑니다. 강을 시멘트 수조로 만들면 물 못 먹습니다.
서울 지역 식수원 이전 비용만 10조를 넘어야 되고 그러고도 서울시민 물 모자랍니다 ㅠㅠ
http://gobada.co.kr/sig/sig.php 운하반대서명장
http://gobada.co.kr/sig_f/sig.php -해외동포(둘다 운하반대시민연합)

피의자 이명박 특검 철저수사 촉구, 운하반대등 서명 http://sorrykorea.com/sign/ 이건 별개예요.
김원 건설기술연 박사팀 연구결과…‘<U>홍수위</U> 변화 계산’ 첫 학술논문

배 다닐 수심 확보위해 ‘보’ 설치로 홍수위 높아져

여주 원주 충주 대구 등 둑 높이지 않으면 ‘범람’

둑 공사비용만 1조…“본류뿐 아니라 지류도 문제”



경부운하를 건설하면 홍수 때 남한강 14㎞와 낙동강 84㎞ 등 모두 98㎞ 구간에서 홍수위가 3~4m 상승해 기존 둑을 넘어 범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홍수위가 높아지는 것은 배가 다닐 수심을 확보하느라 보를 설치하기 때문인데, 이 주운보 위쪽은 홍수위가 높아지는 반면, 아래쪽은 홍수위가 낮아진다.

홍수위 상승지점은 경기 여주군, 강원 원주시, 충북 충주시, 대구시, 경북 구미·상주시 등으로, 이곳은 둑을 높이지 않으면 범람 위기에 놓인다. 하지만 큰 하천의 둑은 홍수위에서 2m 정도밖에 여유가 없어, 전문가들은 이곳의 둑을 높이는 데만 1조원 이상이 들 것으로 추정했다.

김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박사팀은 <한강 및 낙동강의 내륙 주운 건설에 따른 평수 및 홍수 영향 검토>라는 논문에서 이런 연구 결과를 밝혔다. 이 논문은 지난해 10월 10~12일 대구에서 열린 대한토목학회 정기학술대회 초록집에 실렸으며, 한강과 낙동강의 구체적인 수리 자료를 바탕으로 홍수위 변화를 계산한 첫 학술 논문이어서 주목된다.

논문은 한강과 낙동강의 연결구간을 뺀 경부운하에서 강바닥을 9m까지 파내고 최대 11m 높이의 주운보를 7곳에 새로 건설한다는 가정에서 수위 변화를 계산했다.

남한강은 신설하는 여주보 바로 위에서 최고 1.18m, 강천보(경기 여주) 상류에서는 최고 3.5 등 모두 14㎞에 걸쳐 홍수위 상승이 예측됐다. 낙동강에서는 낙단보(경북 의성) 상류에서 최고 4.13m를 비롯해 사문진보(대구) 상류에서 3.58m, 장암보(경남 의령) 상류에서 3.07m 등 모두 84㎞ 구간에서 홍수위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박사는 “홍수위가 높아지는 구간에서는 본류뿐 아니라 이와 연결된 금호강, 황강, 남강 등 주요 지류들의 제방 높이기 등 홍수 대책을 새롭게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ecothink@hani.co.kr

=================================================================================

<다른 기사 보기>

<U>경부운하</U>를 건설하면 홍수 때 남한강 14㎞와 낙동강 84㎞ 등 모두 98㎞ 구간에서 홍수위가 3~4m 상승해 기존 둑을 넘어 범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홍수위가 높아지는 것은 배가 다닐 수심을 확보하느라 보를 설치하기 때문인데, 이 <U>주운보</U> 위쪽은 홍수위가 높아지는 반면, 아래쪽은 홍수위가 낮아진다.

홍수위 상승지점은 경기 여주군, 강원 원주시, 충북 충주시, 대구시, 경북 구미·상주시 등으로, 이곳은 둑을 높이지 않으면 범람 위기에 놓인다. 하지만 큰 하천의 둑은 홍수위에서 2m 정도밖에 여유가 없어, 전문가들은 이곳의 둑을 높이는 데만 1조원 이상이 들 것으로 추정했다.

김원 <U>한국건설기술연구원</U> 박사팀은 <한강 및 낙동강의 내륙 주운 건설에 따른 평수 및 홍수 영향 검토>라는 논문에서 이런 연구 결과를 밝혔다.

이 논문은 지난해 10월 10~12일 대구에서 열린 대한토목학회 정기학술대회 <U>초록집</U>에 실렸으며, 한강과 낙동강의 구체적인 수리 자료를 바탕으로 홍수위 변화를 계산한 첫 학술 논문이어서 주목된다.

논문은 한강과 낙동강의 연결구간을 뺀 경부운하에서 강바닥을 9m까지 파내고 최대 11m 높이의 주운보를 7곳에 새로 건설한다는 가정에서 수위 변화를 계산했다.

남한강은 신설하는 여주보 바로 위에서 최고 1.18m, 강천보(경기 여주) 상류에서는 최고 3.5 등 모두 14㎞에 걸쳐 홍수위 상승이 예측됐다. 낙동강에서는 낙단보(경북 의성) 상류에서 최고 4.13m를 비롯해 사문진보(대구) 상류에서 3.58m, 장암보(경남 의령) 상류에서 3.07m 등 모두 84㎞ 구간에서 홍수위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박사는 “홍수위가 높아지는 구간에서는 본류뿐 아니라 이와 연결된 <U>금호강</U>, <U>황강</U>, <U>남강</U> 등 주요 지류들의 제방 높이기 등 홍수 대책을 새롭게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홍섭 환경전문기자 <U>ecothink@hani.co.kr</U>

* ‘주운보’란 = 강에 배가 다닐 수 있도록 일정한 수위를 유지해 주는 물막이 시설. 배는 보와 함께 설치되는 갑문을 통해 이동한다. 이미 설치된 잠실 수중보와 팔당댐, 낙동강 하구둑은 보강해 보로 쓸 예정이다